오늘은 마음이 따따시해지는 그런 로맨스 일드 한편 소개할까 합니다. 얼마 전에 아는 동생이 저더러 리뷰를 너무 골치아프게 쓴다는 얘기도 들었던지라 간단하게 소개하는 것이 좋겠다 싶어지더군요. 할수 있는 한 가장 간단하게 써 볼까 생각중인데 잘될라나 모르겄네요.




장미가 없는 꽃집은 2008년 1분기에 방영되었으며, 예전에 서유기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카토리 싱고와 한때 뭇남성들의 가슴을 설레게 했던 다케유치 유코가 주연인 로맨스 일드입니다.

이 일드는 두 주인공과 함께 많은 이들의 눈물을 자아내게 시즈쿠역의 아역배우, 야기 유키의 연기 또한 호평을 받았습니다.저는 개인적으로 이 드라마를 참 재밌게 보았습니다. 보는 내내 목격하게 되는 드라마의 촬영 배경도 우리가 일상에서 마주하는 작은 동네의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아 더욱 친근하게 다가오기도 했구요. 이 드라마에 대해서 간략히 설명드리자면...



초반에는 참으로 착한 남자다...저런 남자와의 사랑, 한편으로는 답답할 수도 있겠지만, 죽어서까지 사랑 받는 여자는 행복하겠다는 생각도 들게하는 그런 분위기로 흘러갑니다. 그리고, 아빠로서의 남자 주인공 에이지의 모습은 더없이 든든해 보이기도 하지요.



귀여운 외모에 어른스러운 딸의 모습이 한편으로는 현실과는 너무 괴리감이 느껴진다고 말씀하시는 분들도 있으시지만, 저는 이 드라마의 흐름을 위해서 없어서는 안될 딸의 모습을 가장 적절하게 표현한게 아닌가하고 생각합니다. 귀엽고 깜찍한 시즈쿠 상의 모습. 



귀엽고 깜찍한 시즈쿠상, 그러면서도 어른스러운 모습을 보이는 시즈쿠를 통해서 알수 없이 가슴이 쨘~해지기도 하더라구요. 


지금까지 제가 적은 내용은 그냥 그저 그런 로맨스 일드처럼 아무런 갈등도 없이 흘러가는 것 같은 밋밋한 일드처럼 느껴질 수도 있겠네요. 하지만 실제로 이 드라마는 그렇게 간단하지만은 않은 일드입니다. 



평화롭게 잘 살고 있는 에이지, 시즈쿠 부녀의 집에 찾아든 의문의 여성, 미오의 등장으로 본격적인 스토리가 전개되는 이 드라마는 평범한 일드처럼 느껴지다가 전혀 뜻하지 않은 곳에서 반전을 보여줍니다. (스포 자제할게요) 


그런 가운데 회가 거듭할수록 우리는 주인공인 이 남자, 에이지의 모습을 보며 '아, 세상에 저런 남자가 있을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을 갖기도 하고, 그러면서도 에이지상이 스스로 놓아 버린(혹은 차단해버린! = "장미" 없는 꽃집) 것을 찾아가기를 응원하게도 됩니다. 



무슨 이유인지 알 수 없지만, 장미가 없는 화원을 운영하는 에이지를 보며, 여러분은 어떤 생각, 어떤 느낌을 가지게 될지 모르겠네요. 그건 각자 보시는 분들의 몫이니 제가 어찌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겠죠? 하지만, 제 주관적인 평을 근거로 하자면, 따뜻하면서도 생각할 꺼리를 던져주는 로맨스 애니를 찾으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주저없이 추천하고 싶은 작품 중 하나입니다. 


참, 빠뜨릴 뻔했네요. 이 드라마는 OST도 정말 유명했는데요. 드라마 중간중간에 흘러나오는 OST는 이 드라마에 더욱 빠져들게 하는 요소 중 하나입니다. 엔딩곡의 경우는 워낙이 유명해서 많은 분들이 공유하고 있는 것 같아서 저는 OP 음악을 공유해 놓겠습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더 좋아하기 때문이기도해요)




왠지 사랑 이야기가 끌리는, 그리고 사랑에 빠지고픈 생각을 들게하는 이 가을. 그런 분들께 독거총각이 추천해드리는 로맨스 일드 장미가 없는 꽃집의 초간단 소개를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Leave a Comment


to Top